산삼이란?

산삼

산삼은 일정한 세월이 지나면 새싹이 나올 때 꽃을 맺는 꽃 대가 잎과 줄기와 함께 나오는 顯花植物(현화식물)에 속하면서도 被子植物(피자식물)에 속하며, 植物(식물)로 分類(분류)하면 오가피과의 半陰地性(반음지성)의 植物(식물)이다.

우리 나라에서의 山蔘(산삼)은 전라남도 "모후산"에서 최초로 발견되어 그 씨앗을 집 근처에 뿌려 사람의 손으로 재배하기 시작한 것이 오늘날의 人蔘(家蔘)(인삼(가삼))이라 전한다 한다.

산삼은 일정한 세월이 지나면 새싹이 나올 때 꽃을 맺는 꽃 대가 잎과 줄기와 함께 나오는 顯花植物(현화식물)에 속하면서도 被子植物(피자식물)에 속하며, 植物(식물)로 分類(분류)하면 오가피과의 半陰地性(반음지성)의 植物(식물)이다.

이 人蔘(家蔘)[인삼(가삼)]의 익은 열매를 새나 짐승들이 따먹고는 그 열매의 껍질을 소화시키지 못한 나머지 그대로 배설, 또는 뱉아 버린 것에 의하여 자연적으로 發芽(발아)한 씨앗이 자란 것을 山蔘(산삼)이라 한다.

산삼 산삼

그러나 그 씨앗의 發芽(발아)는 까다로운 조건들을 필요로 하는데 方位(방위),濕度(습도), 配水(배수),土躬(토양:알카리성),高度(고도),地形(지형),日照量(일조량),樹林(수림)의種類(종류) 주위의 自生(자생)하고 있는 植物(식물) 등의 완벽한 조건을 갖추지 아니하면 안되는 것으로, 만약 이러한 스스로 자랄 수 있는 여건이 불충분하면 땅속에서 약 50여년 동안을 休眠(휴면)의 상태로 머물다 다시금 일정한 여건이 되어야 發芽(발아) 한다는데 그 기간은 3~ 4년 정도이고,수명은 수 백년을 가는 것이 특징이라 한다.

이러한 休眠(휴면) 상태의 山蔘(산삼)은 뿌리가 물렁하며 잔뿌리가 거의 없고, 4월 말경에 싹이 돋아 5월초 경에 꽃 피고,이 꽃은 흰색 작은 봉우리를 가지며, 꽃이 지고 나면 열매가 성숙되어 7월 중순경에서 8월 초경에 붉게 익으며 8월 중순이면 落果(낙과)된다. 山蔘(산삼)의 종류는 엄격히 분류하면 18種(종)으로 분류하지만, 일반적으로 天種(천종), 地種(지종), 人種(인종), 長腦(장뇌)로 분류한다.

특히, 山蔘(산삼)의 腦頭(뇌두)는 한 위치에서 오랜 기간 동안 싹이 계속해서 발아하고 이러한 기간이 끝나면 다음 腦頭(뇌두)에서 發芽(발아)한다. 그러므로 腦頭(뇌두)의 모양은 일정한 주기의 완만한 螺線(나선)모양으로 형성되는 것이 山蔘(산삼)의 특징이다.

山蔘(산삼)은 長腦蔘(장뇌삼)과 비교해 腦頭(뇌두)가 대체로 짧아 뿌리 상단부와 줄기하단부가 거의 맞붙어 있을 정도이다. 때로는 腦頭(뇌두)와 뿌리가 긴 山蔘(산삼)이 있으나 이는 지형적으로 경사가 심한 지역(토양의 유출로 뇌두가 지표에 않기 위해 줄기부위가 腦頭化(뇌두화)된 현상에서 生長(생장)한 것이다.

山蔘(산삼)은 초기에는 3개의 잎으로 發芽(발아)하여 5개의 잎으로 자라는데 기간은 4~ 5년이 걸린다 하니 4개월로 日照(일조)시간으로 山蔘(산삼)의 성장 속도가 느림을 알 수 있다. 대개 山蔘(산삼)의 년중 生長(생장)기간은 5월, 6월, 7월, 8월의 계산하면 300 시간 정도로 일년 동안 성장 할 수 있는 시간이 한정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自然山蔘(자연산삼)은 잎의 수, 크기, 잎의 가지의 수에 따라 山蔘(산삼)의 年齡(연령)과 비례하므로 줄기의 굵기, 뿌리의 크기, 상태, 腦頭(뇌두)의 상태, 잎의 크기 등을 보고 산삼의 年齡(연령)을 결정한다.

산삼의 어원

산삼의 학명은 Panax ginseng C.A. Mayer(1843)로 어원을 보면 Pan은 “모든것”, Axos는 “의학” 이라는 뜻으로 “만병통치”라는 의미를 갖습니다. Ginseng은 인삼의 중국음으로 1883년 독일 Ness von Esenbeck의 저서 “Icones Plantarum Medicinalium”에서 처음 Panax ginseng C.A. Mayer로 표기하였습니다. 산삼은 오가피과 식물에 속하는 다년생 숙근초로서, 주로 사람의 모양을 닮은 살이 많은 뿌리를 약용으로 쓰는 식물입니다. 꽃과 잎은 주로 피부의 미용재료로 사용되기도 하는데 꽃과 잎에도 뿌리와 비슷한 유효성분이 있다고 과학적으로 밝혀져 있습니다.

산삼의 종류

천종삼

인위적인 간섭 없이 자연 상태의 산삼을 말하며 현실적으로 쉽게 발견할 수 없다.

지종삼

처음부터 자연상태에서 발아하여 자란삼이다. 자연삼 1-3대에서 자연낙과되어 발아한 경우와 인삼씨앗을 새가 물어 퍼뜨린조복산삼의 경우이다.(자연삼 4대에서 자연낙과한 것은 천종산삼으로 분류함)

인종삼

천종 및 자연삼의 씨앗을 채취하여 재배하는 경우를 말하며 장뇌산삼 또는 산양산삼으로 불린다.


담당자
산삼엑스포과 산삼담당 ( ☎ 055-960-6410 )
최종수정일
2016-07-11 11:33:04
만족도 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